beksu.com

Qna
    "농지연금, 자식보다 더 좋다고...정말?"
  • 2009년 남편이 중풍으로 고생하다 70세의 나이로 사망했고 이순덕 씨도 교통사고를 겪으며 후유증이 생겨 혼자서는 농사일을 지속하기 어려웠다.   이 씨는 우연히 농지연금을 알게 됐고 두 자녀와 상의했다.   "자식 자랑...
  • 易으로 보는 세상 131기운을 기르며 기다려야 할 때가 있다
  • 잘못하면 중풍에 걸려 몸을 제대로 못쓰게 되고, 더 나쁘게 되면 사망에 이르게 된다. 그래서 易에서는 ‘양의 기운이 아직 물속에 잠겨서 감추어져 있을 때는 기운을 기르면서 기다려야 한다. 뜻을 확고하게 해서 쓰지...
  • 용산 화합의 잔치
  • 오씨는 중풍으로 거동이 불편한 모친을 18년째 직접 돌봐 왔다는 점이 높이 평가됐다. 후암동에 거주하는 안씨는 지역 내 다양한 직능단체 활동을 통해 주민 화합에 기여했다는 평이다. 재능기부를 통해 취약계층 가정...
  • 75년 해로한 100세-98세 부부, 캘리포니아 산불로 함께 숨져
  • 사고 소식을 듣고 달려온 아들 71살 마이크는 "어머니는 5년 전부터 중풍을 앓아 몸을 움직일 수 없는 상태로 방에 누워 지내셨다"며, "아버지가 어머니를 구하려 했지만 화염에 쓰러지신 것 같다"고 상황을 전했습니다....
  • [좋은 아침] 스트레스 똑똑하게 푸는 법
  • 문제는 화병은 분노감과 더불어 두통 같은 신체적 고통까지 동반해 방치할 경우 심장질환, 고혈압, 중풍 등 심각한 질병으로까지 발전할 수 있어 치명적이라는 점이다. 이에 나해란 정신건강의학과 교수는 마음속에 쌓인...
블로그
    포천시 창수면, 정성들여 가꾼 명아주 수확
  • 본초강목에 명아주 줄기로 만든 지팡이를 청려장이라고 하는데, 본 지팡이를 짚고 다니면 중풍에 걸리지 않는 글이 있어 이를 착안하여 2010년부터 효 지팡이를 만들기 시작했다. 이경훈 창수면장은 "위원들과 학생들이...
  • 용산구, '구민대상' 4개 부문 수상자 선정
  • 청파동에 거주하는 오화분 씨는 중풍으로 거동이 불편한 모친을 18년째 직접 돌봐왔으며 후암동 거주하는 안춘만씨는 지역 내 다양한 직능단체 활동을 통해 주민 화합에 기여했다는 평이다. 화목한 가정생활로 모범을...
  • 10월 17일자 생활게시판
  • ▲화순 효사랑 노인복지센터 무료 방문 목욕=중풍이나 치매 등의 병으로 고통받는 화순 거주 노인들의 무료 방문 목욕 서비스를 원하시는 분 061-373-8865. *모집 ▲초록우산 어린이재단 광주가정위탁지원센터...
  • 뇌출혈로 생사 넘나든 여성과 그를 살려낸 신경외과 전문의의 라뽀
  • 매초마다 뇌세포는 죽어가고 있다고 여겨야 해요.” 장 교수가 말하는 후유증이란 우리가 흔히 중풍(뇌졸중)의 후유증으로 알고 있는 것들이다. 뇌졸중은 뇌출혈과 뇌경색을 아울러 표현하는 말이다. 후유증에는 전신의...
  • '용띠클럽' 홍경인, 돌아가신 아버지 생각 "아버지 삶이..."
  • 또 그는 "내가 어린 시절부터 일을 하고 경제적 가장이 됐을 때 아버지가 중풍을 앓으면서 몸이 불편해지셨다. 그렇게 지내시다가 돌아가셨다. 그리고 내가 아내와 함께 식당을 할 때 돗자리 파는 상인을 만난 적이...
뉴스 브리핑
    [★밤TView]'용띠클럽' 홍경인, 돗자리 행상父 회상 '눈물'
  • 그때 아버님이 중풍으로 10년 동안 힘들어하시다가 돌아가셨다"며 아버지의 죽음을 설명했다. 홍경인은 아버지가 돌아가신 후 우연히 아버지의 친구를 만난 일화를 전했다. 홍경인은 "군대 가기 전에 아내와 가게를 했다....
  • 아내가 치매에 걸린다면…
  • 중풍이 환자 자신을 비참하게 만드는 병이라면 치매는 가족을 죽이는 병이다. 초기 치매환자의 증세는 본인도 그렇지만 남들도 잘 알아차리지 못한다. 치매환자를 구박하거나 정신 차리라고 때리는 사람도 본다....
  • ‘건강이상설’ 장쩌민 건재 확인…“시진핑 연설 때 하품”
  • 한때 중풍설과 위독설 등 건강이상설이 나돌았던 장쩌민(91·江澤民) 전 중국 국가 주석이 18일 개막된 제19차... 지난 5월 홍콩 시사잡지 쟁명(爭鳴)은 장 전 주석이 산책 도중 중풍이 발생해 하반신 불수가 됐다고...
  • 용산구민의 날, 18일 용산아트홀서 기념식
  • 청파동에 거주하는 오화분씨는 중풍으로 거동이 불편한 모친을 18년째 직접 돌봐왔으며 후암동 거주하는 안춘만씨는 지역 내 다양한 직능단체 활동을 통해 주민 화합에 기여했다는 평이다. 화목한 가정생활로 모범을...
  • 초등학생 때 만나 75년 같이 산 부부, 캘리포니아 산불로 함께 숨져
  • 아들 마이크(71)는 “어머니는 5년 전부터 중풍을 앓아 몸을 움직일 수 없는 상태로 방에 누워 지내셨다”며 “불이 났을 당시 아버지는 다른 방에서 주무시고 계셨던 것 같다. 어머니가 계신 방으로 가려다가...